재래산양연구회

Home > 현장 속으로 > 울산·염소연구회

제목 [기본] 우크라 막으려 폭탄 설치했는데…염소가 밟아 펑, 러軍만 다쳤다 등록일 2022.06.28 17:55
글쓴이 앞선넷 조회 92

우크라이나 염소가 러시아군이 설치해 놓은 폭발물을 밟아 러시아 병사 40여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23(현지시각)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방정보부는 지난 19일 남부 자포리자의 킨스키 로즈도리 마을의 한 농장에서 탈출한 염소가 러시아군의 부비트랩을 작동시켜 수십 명의 병사가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당시 현지 병원을 점거하던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병사 등 침입자를 막기 위해 병원 주변을 원형으로 길게 수류탄을 놓아 방어망을 구축했다. 이후 염소가 그 지역을 돌아다니며 러시아군이 설치한 부비트랩을 건드렸고, 수류탄 여러 개가 연쇄적으로 폭발했다.

 

이와 관련해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은 염소의 혼란스러운움직임의 결과로 몇 개의 수류탄을 처분했다고 전했다.

이하     ⇒ 원문 가기


38b10834-eac8-48b4-a2bd-b83cb5406d25.jpg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