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경영

Home > 현장 속으로 > 나만의 경영

제목 [현장속으로] 일본 ‘새 쫓는 드론 비행법’ 개발…벼 이삭피해 막아 등록일 21-07-14
글쓴이 앞선넷 조회 35

플라스틱 체인을 단 드론이 괭이갈매기를 내쫓고 있다. 사진제공=일본농업신문.png

플라스틱 체인을 단 드론이 괭이갈매기를 내쫓고 있다. 사진제공=일본농업신문

조류 습성따라 자동 비행

야생조류가 논에서 모나 벼 이삭을 뜯어먹는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는 드론 비행법이 일본에서 소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일본농업신문>에 따르면 일본 이와테현 농업연구센터는 논 조해(鳥害) 대책으로 효과적인 드론 비행법을 확립했다고 최근 밝혔다. 논 2∼3m 높이에서 드론을 정기적으로 정해진 루트로 날아다니게 하면 벼 조류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테현 농업연구센터는 농림식품산업기술종합연구기구(농연기구)와 공동으로 괭이갈매기·참새를 대상으로 드론 비행법 실험을 진행했다. 괭이갈매기는 모내기 시기에 논에서 수영 등을 하며 어린 묘에 상처를 입히고 결주를 유발하는 조류다. 참새는 벼 이삭을 먹어 수량 감소를 일으킨다.

연구진은 여러 논을 블록으로 묶어 구획한 뒤, 그 위에 드론의 비행경로를 설정했다. 경로는 새의 습성에 따라 달리했다.

괭이갈매기는 한번 도망가도 다시 그 자리로 돌아오는 습성이 있어 중앙부터 바깥쪽으로 나선을 그리듯 드론을 비행시키는 방법을 적용했다. 참새는 이같은 습성이 없는 만큼 지그재그 형태로 경로를 정했다.

드론 비행실험 땐 한번에 5분간 자동 비행하도록 했고, 모내기철 등 피해가 일어나기 쉬운 시기 2∼3주 동안엔 1시간 간격으로 일일 최대 8번 비행을 실시했다. 그 결과, 괭이갈매기로 인한 결주 면적이 약 4.6%에 달하던 논의 경우 결주가 사라졌다. 참새로 인해 수량이 15% 감소하던 논도 피해가 없어졌다. 괭이갈매기의 경우 8㏊ 논에서 실험을 진행한 결과, 10a당 2269엔의 소득증가 효과가 있었다. 참새의 경우는 2.4㏊ 논에서 10a당 7024엔의 소득이 늘었다.

연구진은 “드론과 연동된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용하면 자동으로 같은 루트를 비행시킬 수 있어 드론 조작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도 시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하     ⇒ 원문 가기


드론을 활용한 새쫒기 실증 이미지.png

드론을 활용한 새쫒기 이미지

파일첨부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