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경영

Home > 현장 속으로 > 나만의 경영

제목 [현장속으로] 비(非)접촉.. 딸기 선도 그대로, 개별 용기에 주먹.. 우츠노미야(宇都宮)대학 벤처 등록일 21-04-28
글쓴이 앞선넷 조회 29

돔 모양의 용기로 외관도 좋다.png

日서 돔 형태 용기 개발 ,, 최대 1개월까지 품질 보존 .. 고당도 완숙상품 출하 가능

일본에서 수확 이후 소비자의 손에 전달되기까지 딸기 열매에 직접 손을 대지 않는 전용 용기가 개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용기는 ‘프레셸(사진)’이라 불리는 것으로, 알이 큰 완숙 딸기도 상처를 입히지 않고 유통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딸기를 완숙해 당도를 최대한 끌어낸 상태에서 출하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우츠노미야대학에서 출발한 한 벤처기업이 개발한 이 용기는 지름 73㎜, 높이 100㎜의 돔 형태로, 50∼70g의 딸기를 넣을 수 있다.

수확할 때 줄기를 길게 잡고 꼭지 부분에 줄기가 약간 남도록 자른 뒤, 남은 줄기 부분을 스펀지로 만들어진 바닥 부분에 꽂으면 된다. 여기에 투명한 돔 형태의 뚜껑을 씌우면 과실은 어디에도 접촉하지 않은 상태로 출하·유통될 수 있다. 이렇게 유통된 딸기는 도쿄 도내 백화점에서 1알 1500엔(한화 약 1만5600원) 이상의 가격에 판매됐다.

비접촉으로 보존기간이 길어진다는 점도 확인됐다.

개발업체에 따르면 해당 용기를 사용하자 10일 이상 딸기가 상하지 않았으며, 보존에 적합한 온도 등의 환경하에서는 1개월까지 품질이 유지됐다. 용기 내 향기가 축적돼 열었을 때 딸기 특유의 달콤한 향이 퍼진다는 점도 호평을 받고 있다.

이 용기에 적합한 딸기 품종은 우츠노미야시가 소재한 도치기현 육성 딸기 <스카이베리(도치기i27호)> 등이다.

업체 관계자는 “알이 크고 완숙시킨 딸기는 상하거나 다치기 쉬워 주로 산지 근교에서밖에 먹을 수 없었지만, 이 용기를 사용하면 일본 전국뿐 아니라 해외에 수출도 가능하다”며 “태국으로 수출해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 하     ⇒ 원문 가기

파일첨부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