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경영

Home > 현장 속으로 > 나만의 경영

제목 [현장속으로] 쌀알에 소 세포 통합 영양 풍부한 배양육 개발 등록일 24-02-15
글쓴이 앞선넷 조회 200

106791_69441_4827.png

코팅된 쌀알과 가축 소 세포를 통합하여 쌀알 기반의 배양육을 제조하는 전략을 보여주는 개략도 및 개발된 쌀알 배양육의 특징을 보여주는 대표 결과. 이미지=연세대

세포 조직화 쌀의 식품 특성으로 미래 식량으로서 잠재력 입증 주목

쌀알에 소 세포 통합 영양 풍부한 배양육 개발.jpg

연세대학교 화공생명공학과 홍진기 교수 연구팀은 나노 코팅으로 기능화된 쌀알에 가축 세포를 통합해 영양이 풍부한 쌀알 기반 배양육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홍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새로운 배양육은 지속가능한 미래 식량자원으로서 잠재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돼 주목을 끌고 있다.

연구진은 쌀알을 가축 세포의 3D 지지체로 사용, 상용화 가능성이 큰 새로운 형태의 하이브리드 식품을 제조하는 전략을 설계했다.

쌀알의 패킹 구조는 넓은 표면적과 다공성 및 조직화된 공간을 제공, 가축 세포의 함입을 수용하며, 쌀알을 생선 젤라틴과 식품 등급 효소로 구성된 나노 코팅으로 기능화함으로써 쌀알의 세포 수용량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다.

연구진은 가축인 소의 근아세포와 지방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코팅된 곡물 위에 증식분화시켜 조직화된 세포를 함유한 쌀알 배양육을 개발했다는 것이다.

연구결과, 쌀알 배양육은 일반 쌀알과 비교해 단백질은 8%, 지방은 7% 더 많았으며, 쌀알 배양육의 단백질은 소 조직 단백질과 유전적으로 18.54% 일치했다.

홍진기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쌀 기반 배양육 기술은 식품, 지지체 및 세포가 상호 이익이 되는 하이브리드 기술이며, 재료 간 상호작용을 최적화해 다른 식품 성분에도 폭넓게 적용할 수 있다면서, “미래 식품 개발에 재료 공학을 도입하면 다양한 형태의 미래 식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술은 자가 생산이 가능한 식량체계에 적용 가능하므로 이러한 곡물 기반 단백질원은 저개발국이나 우주에서, 또는 전쟁 등 비상사태에 대응한 구호 식량으로 개발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매터(Matter)’14일 게재됐다.

106791_69444_1718.png

이 하 원문 가기

파일첨부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