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선 정보

Home > 앞선 정보 > 앞선 정보

제목 [대한민국] 작년 국내 곤충시장 규모 414억원…사료용 곤충 판매액 22.5%↑ 등록일 21-06-14
글쓴이 앞선넷 조회 14

지난해 국내 곤충 판매액이 400여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료용 곤충 판매액의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 곤충산업 실태조사'를 한 결과 지난해 국내 곤충산업 규모는 414억원으로, 전년보다 2.1%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곤충산업육성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곤충 생산·가공·유통업을 신고한 농가와 법인을 대상으로 지난 3∼5월 실시됐다.

유형별 비중은 식용 51.6%, 사료용 22.5%, 학습·애완용 10.7%, 기타 15.6%였다.

전년과 비교하면 사료용 판매액은 22.5% 증가했는데 사료용 곤충인 동애등에의 경우 판매액이 2017년 8억원에서 지난해 93억원으로 10배 이상 급증했다.

반면 식용곤충 판매액은 전년보다 12.5% 감소했다.

곤충업 신고(생산·가공·유통)업체는 지난해 말 기준 2천873개로, 전년보다 13.3% 늘었다.

신고 유형별로는 생산업 1천416개, 가공업 8개, 유통업 165개였고 두 가지 이상의 업을 신고한 업체는 1천284개였다.

지역별로는 경기 719개, 경북 501개, 경남 339개 등의 순이었다.

사육곤충은 흰점박이꽃무지 1천242개, 장수풍뎅이 407개, 귀뚜라미 279개, 갈색거저리 274개, 동애등에 166개, 사슴벌레 152개, 나비 25개로 조사됐다.

사업 주체는 농가형이 1천727개로 가장 많았고 업체형(856개)과 법인형(290개)이 그 뒤를 이었다.

부업(전체 소득의 50% 이하)으로 곤충업을 하는 곳은 1천316개, 주업(80% 이상)은 992개, 겸업(80∼50%)은 635개였다.

곤충 관련 제품 판매장은 259개이고 이중 곤충 생태공원은 16개, 체험학습장은 92개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실태조사를 통해 사료용 곤충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곤충산업의 규모화를 위한 거점단지 조성과 계열화 지원, 가공·유통 활성화를 위한 유통사업단 지원 등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하     ⇒ 원문 가기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