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선 정보

Home > 앞선 정보 > 앞선 정보

제목 [중국] 중국, 호주 겨냥해 잇단 '보복 조치'…이번엔 면화가 표적 등록일 20-10-17
글쓴이 앞선넷 조회 15

"중국 발개위, 방적업계에 호주산 면화 사용 말도록 구두지시"

호주산 와인·쇠고기·보리·석탄에 이어 면화까지 '전방위 공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등을 둘러싸고 호주와 갈등을 빚는 중국이 호주에 대해 잇단 '보복 조치'를 내놓고 있다.

중국 당국은 최근 호주산 석탄 수입을 사실상 중단하는 조처를 한 데 이어 호주산 면화도 보복의 표적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6일 호주 면화업계를 인용해 중국이 호주산 와인, 쇠고기, 보리, 석탄에 이어 면화까지 보복의 표적으로 올려놓았다고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호주 면화협회(CA)와 호주 면화출하협회(ACSA)는 중국 국무원 직속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가 중국의 방적 회사들을 대상으로 호주산 면화를 사용하지 말도록 구두 지시를 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과 부합한다고 확인했다.

호주 면화협회와 호주 면화출하협회는 공동 성명을 통해 "우리 업계는 상황을 조사하고 사태 진전을 충분히 이해하기 위해 무역부 및 농업부 관리들을 포함해 호주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물론 중국 당국은 자국의 방적 업계에 대해 호주산 면화 사용을 하지 말라고 했다는 보도에 대해 공식적인 확인을 하지 않고 있다.

중국 당국이 호주산 제품을 구매하지 말도록 업계에 지시하는 것은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은 물론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위배하는 것이어서 구두 지시를 통해 사실상의 수입 금지 조치를 했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는 특히 호주산 석탄 수입을 사실상 중단하는 조처를 한 지 불과 며칠 만에 나온 것이다.

미국의 블룸버그 통신, 영국의 가디언, SCMP 등은 지난 13일 업계 소식통들을 인용해 중국 당국이 중국 내 발전소와 제철소들에 호주산 발전·제철용 석탄 수입을 중단하도록 구두로 통보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중국과 호주 간 갈등이 이번 주를 계기로 확전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호주는 최대 교역상대국인 중국과 6개월 전부터 심각한 정치적 갈등을 빚고 있다.

중국은 호주가 지난 4월 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한 이후 호주에 대해 사실상 전방위적인 보복에 나서고 있다.

중국은 지난 5월 호주의 4개 도축장에서 생산된 쇠고기 수입을 금지하고, 호주산 보리에 대한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은 또 자국민에 대해 호주 유학과 관광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이뿐 아니라 중국 당국은 호주산 와인에 대한 반(反)덤핑 조사 및 보조금 지급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이 하     ⇒ 원문 가기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