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선 양식자원

Home > 현장 속으로 > Honey Bee on the NS

제목 [기본] 꿀벌도 사냥개처럼 냄새 훈련 가능…특정 작물 수분에 활용 등록일 2020.09.19 11:14
글쓴이 앞선넷 조회 36

해바라기 향 먹이에 해바라기 채집 늘어 생산량 29~57% 급증

아몬드·배·사과 등 다른 수분 곤충 의존 작물로 연구 확대

해바리기에서 채집 활동 중인 꿀벌.jpg

사냥개에게 잡으려고 하는 사냥감의 냄새를 먼저 맡게 한 뒤 후각을 이용해 이를 추적하는 것처럼 꿀벌에게도 후각 훈련을 통해 특정 작물에 수분 활동을 집중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대학교' 생물다양성·실험생물학과 월터 파리나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꿀벌에게 해바라기 향이 나는 먹이를 준 결과, 해바라기 수확량이 크게 늘었다는 실험 연구 결과를 생물학 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꿀벌이 봉군 내에서 (먹이와 함께) 제공된 향에 익숙하게 만들고 이런 경험이 나중에 꿀벌의 향 유도 행동을 바꾸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을 보여줬다"면서 "가장 놀라운 결과는 목표 작물에 대한 꿀벌의 채집 우선순위가 장기적이고 집중적이어서 작물 수확이 획기적으로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커런트 바이올로지를 발행하는 '셀 프레스'(Cell Press)에 따르면 연구팀은 꿀벌들이 해바라기 꽃향기로 받아들일 수 있는 인공 향을 개발한 뒤 꿀벌 먹이에 섞어 제공했다.

연구팀은 봉군 내에서 이를 먹고 자란 꿀벌들은 해바라기 향을 기억하고 나중에 해바라기 꽃에 더 자주 앉고 더 많은 화분을 가져오는 등 꿀과 화분을 찾아다닐 때 영향을 받는 것을 확인했다.


그 결과, 해바라기 씨 수확량은 29~57%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파리나 교수 연구팀은 앞선 연구에서 꿀벌들이 봉군 내에서 먹이의 향과 관련해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기억을 형성할 수 있으며, 이런 기억이 꿀벌의 식물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파리나 교수는 인공 향을 가미한 먹이 제공을 통해 꿀벌의 채집 활동을 조종하고 수확량을 대폭 늘리는 것이 가능하다면서 "이는 정밀 수분 전략의 하나로 간단한 인공 향을 이용해 수분 곤충에 의존하는 작물의 수분 작업을 개선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


이 하      ⇒  원문 가기

파일첨부 :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