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선 양식자원

Home > 현장 속으로 > Honey Bee on the NS

제목 [기본] 7월 ‘꿀벌응애’ 방제해야 월동 폐사 막을 수 있어요 등록일 2024.07.02 08:43
글쓴이 앞선넷 조회 22

농진청, 집중 방제 동참 당부

꿀벌에 치명적인 꿀벌응애류, 6~7월 왕성 증식

농가 가루설탕법·소방법으로 응애 밀도 관찰해야


1.png


양봉농가는 7꿀벌응애류방제에 신경 써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꿀벌응애류는 벌무리(봉군) 가운데 10%만 감염돼도 꿀벌 월동 폐사 가능성을 높이는 해충이다.

 

농촌진흥청은 1일 꿀벌응애류를 적극적으로 방제해줄 것을 양봉농가들에게 당부했다.

 

2022년 봄부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발생한 꿀벌응애류는 꿀벌에 심각한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꿀벌응애류엔 꿀벌응애·중국가시응애 등이 있다. 이들은 각종 질병·바이러스를 옮겨 양봉산물 생산성을 떨어뜨린다. 꿀벌 애벌레와 성충에 직접적인 피해를 줘 꿀벌 폐사도 일으킨다. 제때 방제하지 않으면 월동 중 꿀벌이 폐사할 가능성이 커진다.

 

농진청에 따르면 꿀벌응애류는 아까시·밤 등 벌꿀 채밀이 끝나는 시점인 6~7월부터 왕성하게 증식한다. 9월엔 피해 수준까지 밀도가 증가한다. 이를 방지하려면 기존 벌무리(봉군)와 번식을 위해 나눠놓은 봉군을 철저히 방제해 꿀벌응애류 개체 수를 줄여야 한다.

 

이와 관련, 농림축산식품부는 여름철 꿀벌응애 집중 방제 기간을 운영 중이다. 여름철 1차 집중 방제 기간은 올 619~73일이다. 2차는 729~89일이다. 


1.png

꿀벌응애류 개체수와 방제 시기. 농촌진흥청

 

이 기간 농가에서는 주기적으로 벌무리를 관찰해 응애 밀도도 확인해야 한다. 이때 일벌 성충에 기생하는 응애를 확인할 수 있는 가루 설탕법과 번데기 속에 기생하는 응애를 확인하는 소방법을 활용할 수 있다.

 

가루 설탕법은 플라스틱통에 설탕 15과 일벌 100마리를 넣고 15초 동안 흔든 후 확인해보면 된다. 소방법은 일벌 소방 30개 또는 100개를 핀셋으로 연 뒤 번데기에 기생하는 응애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이들 방법을 통해 응애 밀도가 10% 이하가 되도록 관리해야 꿀벌 폐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 농진청의 설명이다. 꿀벌응애류 발생 밀도는 번데기 감염 응애수를 기준으로 상 30%, 20%, 10%로 구분한다.

 

이를 방지하려면 벌무리를 철저히 방제해 꿀벌응애류 개체수를 줄여야 한다. 기존 벌무리와 번식을 위해 나눠놓은 벌무리 모두 방제해야 한다.

 

농진청 양봉생태과장은 방제할 때는 개미산을 이용한 친환경 방제와 아미트라즈·쿠마포스 등 동물의약품을 쓰는 화학적 방제를 비롯해 수벌집에 꿀벌응애류를 잡는 사양관리 기술까지 종합적으로 적용하면 효율적아다고 조언했다.

 

이 하 원문 가기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