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경영

Home > 현장 속으로 > 나만의 경영

제목 [현장속으로] 농진청, 소 ‘생체 정보 수집 장치’ 개발 등록일 18-07-22
글쓴이 앞선넷 조회 164

발정·분만 등 예측…외국산 1/3 가격에 국산화소 생체 정보 수집 장치.

그림1.jpg

국내 연구진이 가축 생체 정보 수집 장치를 국산화 하는 데 성공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19일 소의 건강 상태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반추위 삽입형 건강 정보 수집 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소는 발정 행동을 할 때 활동량이 늘고 분만 전 체온이 0.5℃(도)∼1℃ 떨어진다. 질병이 발생하면 열이 나고 활동량은 준다.

이번에 개발한 알약 모양의 센서를 별도의 기구를 이용해 소의 입으로 넣어준다. 소의 위 구조상 센서는 배설되지 않고 첫 번째 위에 자리 잡은 채 활동량과 체온 등 생체 정보를 수집한다. 수집한 정보는 인공지능 기술로 분석된 뒤, 농장주의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에 무선으로 전송되는 시스템이다.

이렇게 전송된 빅데이터를 확인한 농장주는 소의 발정과 분만 시기, 질병 여부 등을 예측할 수 있다.

소의 질병을 초기에 찾아내고 발정 시기와 분만 시기를 예측하는 것은 젖소의 우유 생산, 한우의 송아지 생산 등 농장 경영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지금까지는 우유 생산량이 줄고 나서 질병 여부를 알 수 있었고 발정 확인에도 많은 시간과 노동력이 들었다. 정확도 또한 발정 육안 관찰로 40% 수준으로 낮은 편이었다.

이번에 개발한 장치는 발정과 분만 시기를 70% 수준에서 예측 가능해 외국산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며, 가격은 3분의 1 수준으로 낮췄다.

분석 결과, 젖소 농장에서 장치를 도입할 경우 1마리당 약 23만원의 경제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가축 생체 정보 수집 장치의 특허 출원과 산업체 기술 이전을 마쳤으며, 올해 8월부터 현장에 공급할 예정이다.농

촌진흥청 낙농과장은 “소의 생체 정보 수집 장치 개발은 외국산 장비 가격의 상승을 막고 국내 스마트팜 보급률을 높여 농업 빅데이터를 확보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육우와 송아지 모델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amnews)


파일첨부 :
1. 그림1.jpg 다운받기 다운로드횟수[104]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