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경영

Home > 현장 속으로 > 나만의 경영

제목 [현장속으로] 일본서 비상용 ‘마시는 밥’ 등장했다 등록일 18-10-29
글쓴이 앞선넷 조회 100

일본 지역농협 기타오사카, 자연재해 발생 대비해 음료 캔에 밥 담은 상품 개발

입 대고 마실 수 있을 만큼 물기 많고 팥죽과 식감 비슷

올 8월 판매 시작 큰 호응

오사카지역 ‘히노히카리’ 쌀에 팥·율무 등 더해 품질 높여 코코아·매실 등 다양한 맛

마시는 밥.jpg

지진·태풍 등의 자연재해를 잇달아 겪고 있는 일본에서 비상용 ‘마시는 밥’이 등장했다. 캔 음료 형태로 5년 이상 보관이 가능해 재해에 대비한 식량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일본 <아사히신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전국농업협동조합연합회(JA전농) 소속 농협인 JA기타오사카가 음료 캔에 밥을 담은 상품을 독자적으로 개발해 판매에 나섰다. 하나의 무게가 약 245g인 이 캔에는 입만 대고 마실 수 있을 정도로 물기가 많은 밥이 들어 있다. 무른 알갱이가 남아 있는 ‘팥죽’과 비슷한 식감이라는 게 JA기타오사카 측의 설명이다.

이 농협이 ‘마시는 밥’을 개발한 건 최근 일본에서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해 전기·가스·수도가 끊기는 일이 잦아서다.

JA기타오사카 관계자는 “물과 불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섭취할 수 있는 데다 한캔을 마시면 150㎍의 열량을 섭취할 수 있기 때문에 비상식량으로 알맞다”고 설명했다.

올해 8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이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구입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 효고현 고베시, 사이타마현 미사토시 등과 JA소속 농협 일부에는 이미 공급되고 있다. 판매가격은 하나에 250엔(약 2500원)으로 사전 주문을 받아 생산·판매한다고 농협 측은 설명했다.

마시는 밥은 비상식량으로 개발됐지만 품질과 맛에도 신경을 쓴 점이 돋보인다.

우선 제품에 들어가는 쌀은 오사카지역에서 생산된 <히노히카리> 품종만을 사용했다. 오사카 주변에서 생산된 팥·율무 등의 곡물도 더했다. 또 어린이가 선호하는 코코아맛, 노인에게 적합한 매실맛 등으로 제품을 다양화해 여러 고객층의 입맛을 고려했다. 외국시장에 수출하고자 계피맛도 개발했다.

JA기타오사카 관계자는 “농협이 오사카 도심에 있기 때문에 농산물 재배보다는 가공으로 부가가치를 높일 방안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면서 “이 제품은 지역산 쌀만을 쓰고 있어 판매가 많이 될수록 농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일첨부 :
1. 마시는 밥.jpg 다운받기 다운로드횟수[75]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