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경영

Home > 현장 속으로 > 나만의 경영

제목 [현장속으로] 진화하는 유해조수 포획·퇴치기…멧돼지 6마리 한꺼번에! 등록일 19-01-15
글쓴이 앞선넷 조회 86

모빌 등 최근 개발한 퇴치기 동물이 기계 적응 못하도록

불규칙적으로 움직여 시간 지나도 효과 좋아

동물소리·움직임 감지하는 센서 부착 제품도 ‘눈길’

가격 비싸 농가부담 커 정부 지원사업 확대 목소리 체계적 연구·지원도 절실

멧돼지 포획 트랙.jpg

멧돼지·고라니 등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유해조수가 늘면서 이를 퇴치하는 방법도 함께 진화하고 있다. 주로 먹이로 동물을 유인해 포획하거나 센서로 움직임을 감지해 소리나 빛으로 퇴치하는 기술이다. 퇴치 효과가 속속 나타나고 있지만 가격 부담이 만만찮아 정부의 체계적인 연구·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뒤따른다.

◆멧돼지 포획트랩 호응=농촌진흥청 배연구소는 2018년 멧돼지 무리를 한번에 잡는 ‘포획트랩’을 개발해 현장에 선보였다. 이 포획트랩은 일정 기간 멧돼지에 ‘먹이(발효옥수수)’를 줘 경계심을 낮춘 다음 가둬서 잡는 방식이다. 멧돼지가 드나드는 문을 달되, 내부에서는 열지 못하도록 조정하는 기능이 부착됐다. 한마리씩 잡던 기존의 포획틀보다 효과가 크다고 알려지며 지난해 농가·지역농협 30여곳에 보급됐다.

송장훈 농진청 연구사는 “먹이로 유인하는 기간과 사용방식을 철저하게 지킨 농가는 한번에 5~6마리의 멧돼지를 잡기도 했다”면서 “1월초에는 포획트랩 하나로 한자리에서 여러 마리의 멧돼지를 잡는 방법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포획트랩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올해는 정부 지원사업으로 확대됐다. 3월부터 농림축산식품부가 예산(3억원)을 들여 전국 450곳의 농가와 농협 등에 포획트랩 구입자금을 지원한다. 지난해 농가에 설치 의향조사를 한 결과 약 6800여농가가 설치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센서 부착된 제품도 출시 예정=유해조수를 포획하는 방식 외에도 소리와 빛으로 동물을 퇴치하는 기술도 진화하는 모양새다. 최근 개발된 퇴치기는 동물이 기계의 작동원리를 익히지 못하도록 하는 데 방점을 찍고 있다.

경북 안동시농업기술센터가 2017년 개발·보급한 ‘유해조수 퇴치장치’가 대표적이다. 360도로 회전하는 가로축 파이프 끝에 독수리 모빌을 부착했는데, 모빌이 불규칙적으로 움직여 새들의 접근을 막는다. 기본적으로 바람을 이용하지만 전기로도 모빌이 가동되도록 설계됐다. 안동시농기센터는 조류의 움직임을 따라 퇴치기도 같이 움직이는 기술을 장기 과제로 연구하고 있다.

엄태영 안동시농기센터 지도사는 “새로운 퇴치기를 설치해도 일정 시간이 지나면 조류가 퇴치기의 움직임을 학습해 결국 과수에 피해를 주는 일이 많아 기계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사과농사를 짓는 이완기씨(64·안동시 녹전면)는 “시농기센터가 개발한 퇴치기를 과수원에 설치해 조류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었다”며 “이전에도 냄새와 소리를 이용한 퇴치기를 들여놓은 적이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효과가 크게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내 일부 업체가 센서와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을 이용해 유해조수를 실시간으로 탐지·퇴치하는 기계를 출시할 예정이다. 동물의 울음소리와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를 달아 동물이 출현하면 이를 농가에 알려주는 기술이다. 동시에 동물을 퇴치하기 위한 경보음이나 음파도 작동한다.

길민식 ㈜투비시스템 대표는 “음파의 종류를 다양하게 만들어 동물들이 기계에 적응하지 못하도록 했다”며 “지역에 따라 자주 출몰하는 유해조수 등의 데이터를 모으는 시도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지원 연계돼야=이처럼 기술이 다양해지는 건 유해조수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갈수록 커진 영향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유해조수에 의한 농작물 피해액은 2015년 106억원, 2016년 109억원, 2017년 126억원으로 심각한 수준이다. 멧돼지는 20년 전에는 1㎢당 서식밀도가 1.1마리였지만 최근에는 5.5마리까지 늘었다.

하지만 개발된 기계들의 높은 가격이 농가에는 부담이다. 센서를 갖춘 기계 대부분이 10a(300평)당 200만원 안팎의 가격대를 보인다. 농민 이완기씨는 “농가가 6612~9917㎡(2000~3000평)의 과수원 면적에 맞춰 퇴치기를 구매하기엔 부담이 크다”며 “농가의 자부담을 줄여주는 시범사업 등이 진행되면 농가들의 시름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정부 차원의 유해조수 관리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현재 국내에는 유해조수 퇴치를 위한 체계적인 매뉴얼이 없고, 유해조수를 전담 연구하는 관련 부서도 없는 실정이다.

한 유해조수 퇴치 전문가는 “미국은 수렵·포획틀·비행체 등을 두루 활용해 유해조수를 관리한다”며 “우리나라도 수렵 외에 다양한 포획장치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nongmin)

파일첨부 :
1. 멧돼지 포획 트랙.jpg 다운받기 다운로드횟수[42]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