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경영

Home > 현장 속으로 > 나만의 경영

제목 [현장속으로] 농진청·충북대, 어미돼지 다리 이상 여부 파악 장비 개발 등록일 18-03-29
글쓴이 앞선넷 조회 190

어미돼지의 다리 건강 이상 여부를 빨리 파악할 수 있는 첨단장비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충북대와 공동으로 어미돼지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측정해 이상 유무를 쉽게 판단할 수 있는 '다리 이상 판단용 생체정보 분석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양돈 농장에서 어미돼지는 임신, 분만, 포유(젖 먹이기) 등을 담당하는 집단으로 어미의 건강은 농장 생산성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농진청에 따르면 국내 농장에서 어미돼지가 다리를 절뚝거리는 다리 이상 발생률은 8∼15%에 이르지만, 농촌 고령화가 심화하고 인력난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한 마리 한 마리의 움직임을 눈으로 살펴 치료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어미돼지의 앞다리와 뒷다리 옆에 높이가 다른 초음파 센서(감지기)를 3개씩 총 6개를 장착해 어미의 운동 대칭성 차이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측정된 값은 프로그래밍을 통해 그래프로 변환되며 컴퓨터 화면에서 다리 이상 유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농진청은 기존에 농장 관리자가 눈으로 확인하던 것을 간단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활용함으로써 시간과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어미돼지의 다리 이상을 일찍 발견하고 치료한다면 다리 이상으로 인한 도태율을 줄일 수 있어 농가뿐 아니라 산업 전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농진청은 내다봤다.

농진청은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현재 실증시험 중이며, 특허 출원과 함께 내년 상반기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yna)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