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생활

Home > 몸愛 마음愛 > 건강생활

제목 [기본] 유산균, 동물실험서 아토피·알레르기 증상 개선 효과 등록일 2022.12.15 19:52
글쓴이 앞선넷 조회 66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경구면역요법에 접목해 환자 치료에 활용 계획"

아토피피부염과 알레르기 질환에 유산균을 이용하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지현 교수 연구팀은 건강한 신생아의 장(腸) 속에 들어있는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이 아토피피부염을 개선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규명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알레르기와 천식, 면역연구'(ALLERGY ASTHMA & IMMUNOLOGY RESEARCH) 최근호에 발표됐다.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은 유산균의 일종으로 흔히 비피더스균으로 불린다.

연구팀은 생쥐 실험에서 비피더스균이 피부 보호 효과를 약화하는 피부장벽기능장애를 완화하고, 아토피피부염 증상을 개선하는 효과를 관찰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장내 유익균들의 먹잇감이 되는 프리바이오틱스(갈락토올리고당)와 비피더스균을 병용하자 증상 개선 효과가 더욱 두드러졌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연구팀은 이런 연구 결과를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식품의 섭취량을 조금씩 늘려 적응시켜 가는 방식인 경구면역요법에 접목해 실제 환자 치료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김지현 교수는 "유산균을 이용한 경구면역요법은 이제 막 움트기 시작한 새로운 분야"라며 "유산균을 더했을 때 효과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아토피피부염과 식품 알레르기로부터 환자가 자유로울 수 있도록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하     ⇒ 원문 가기

건강한 신생아의 장(腸) 속에 들어있는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이 아토피피부염 개선하는 데 효과 있다.jpg
파일첨부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