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생활

Home > 몸愛 마음愛 > 건강생활

제목 [기본] ‘물 부족!’ 당신 몸이 말하는 신호 등록일 2024.02.22 07:05
글쓴이 앞선넷 조회 97

물은 우리 몸에 매우 중요하다. 피부 탄력을 주고 정상적인 혈압과 심박수를 유지하도록 한다. 운동을 하고 난 뒤에도 체내 수분이 충분하면 쉽게 회복할 수 있다.

하루에 물 2는 마셔야 한다? ’

한때 건강의 정석처럼 여겨졌던 설이었으나 일부 전문가들은 섭취하는 모든 음식 속 수분을 포함한 2이며, 순수한 물 2섭취는 너무 많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또한 필요 이상의 물을 섭취하는 것은 우리 몸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우리 몸에 필요한 물은 활동량에 따라 개개인별로 다르다. 물은 얼마나 마셔야 건강한 걸까? 우리 몸의 물 부족 신호에 주목하면 된다.

미국 매체 퍼레이드는 전문가의 말을 빌려 적당한 수분 섭취의 척도는 바로 소변의 색이라고 전한다.

프로비던스 세인트 존스 건강 센터의 공인 가정의학과 의사인 데이비드 커틀러 박사는 소변을 볼 때 옅은 노란색이나 맑은 소변을 본다면 물을 충분히 마시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설명한다.

반대로 색이 어둡거나 흐리거나 심하면 악취가 나는 주황색이 도는 소변이라면 반드시 물 섭취량을 늘려줘야 한다는 뜻으로 읽어야 한다.

소변의 색이나 냄새가 적당한 수분 섭취 여부를 판단하는 유일한 방법은 아니다.

화장실에 가는 빈도도 중요하다. 한낮 기준으로 2~3시간마다 화장실에 간다면 당신은 충분한 물을 섭취하고 있다는 뜻이다.

물을 너무 적게 마시거나 너무 많이 섭취하고 있다는 탈수 혹은 과수에 대한 우리 몸의 신호는 무엇일까?

탈수의 징후는 두통, 심박수 상승, 근육 경련, 변비로 나타날 수 있다.

과수가 가장 위험한 경우는 체내 미네랄과 나트륨이 희석되어 저나트륨혈증 상태가 되는 것이다. 저나트륨혈증으로 메스꺼움, 구토, 두통 및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심하면 졸음, 근육 경련, 쇠약, 발작, 혼수상태를 넘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적절한 양의 수분을 유지하는 방법은 무얼까? 개인 물병을 가지고 다니면서 조금씩 물을 마시는 것이다. 당이 든 음료 대신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의식적으로 생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이롭다. 수분 이외에도 미네랄을 섭취하는 데 도움을 주는 공급원이기 때문이다.

이 하 원문 가기

물 부족 당신 몸이 말하는 신호.jpg

파일첨부 :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