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생활

Home > 몸愛 마음愛 > 건강생활

제목 [기본] 젖꼭지 살짝만 스쳐도 눈물 핑… ‘슬픈 젖꼭지 증후군’ 등록일 2024.02.18 05:37
글쓴이 앞선넷 조회 37

Dysphoric milk ejection reflex.jpg

젖꼭지가 무언가에 닿으면 우울함을 느끼거나 무기력해지는 일명 슬픈 젖꼭지 증후군을 겪는 사람이 적지 않다.

실제 맘카페 커뮤니티에도 아이가 젖꼭지 건들면 급 우울해진다’ ‘아기에게 티는 안 내지만 뭔가 미안하다’ ‘유두 부분 건드리면 우울해지면서 엄마가 보고 싶다등의 글이 많다.

실제로 슬픈 젖꼭지 증후군이라는 게 존재하는 걸까?

우리나라에서 슬픈 젖꼭지 증후군으로 많이 불리고 있지만, 대한모유수유의사회에 따르면 정확한 명칭은 불쾌한 젖 사출(射出) 반사. 영어권에서는 D-MER(Dysphoric milk ejection reflex)이라고 불린다.

아직까진 체계적인 연구가 진행되지 않았지만 실제 임상적으로 정의된 현상으로, 수유모가 많이 겪는다. 평소에는 행복하고 즐거운데 유독 젖 사출 때만 불쾌한 감정을 느낀다.

증상은 수유모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젖 사출 직전에 혹은 아기가 젖을 물면 불안 두려움 슬픔 초조 우울 등의 부정적인 감정이 찾아온다. 이외에도 메스꺼움 구토 현기증과 같은 신체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은 대부분 5분 안에 없어지는 게 특징이다.

불쾌한 젖 사출 반사는 평소에는 아주 정상적으로 행복하고 편안하기 때문에 산후 우울증과는 확연히 구분된다.

또 유방에 염증이 생기는 유선염이나 울혈(몸 안의 장기나 조직에 정맥의 피가 몰리는 증상) 혹은 젖을 제대로 물리지 못해 생기는 유두 통증과도 다르다.

아직까지는 불쾌한 젖 사출 반사에 대해 의학적으로 인정된 치료제는 없다. 따라서 약보다 해당 증상을 겪었을 때 대처 자세가 중요하다.

수유 중에 정상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증상이며 자신이 잘못됐다는 죄책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 TV나 책으로 주의를 돌리거나 맛있는 음식을 먹거나 좋아하는 음악을 듣거나 혼자 조용하게 명상을 하는 방법을 시도해보는 것도 좋다.

이 하 원문 가기

파일첨부 :
1. Dysphoric milk ejection reflex.jpg 다운받기 다운로드횟수[19]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아이디저장     비밀번호저장

  • 앞선 넷
  • 인사말 활동방향 앞선넷 소개
  • 알림방
  • 알림방
  • 앞선 공지
  • 앞선 정보
  • 앞선정보
  • 앞선 자료
  • 앞선 자료
  • 몸애마음애
  • 먹거리이야기
  • 건강생활
  • 현장 속으로
  • 명품청우리한영농조합법인
  • 재래산양연구회
  • 앞선신우
  • 나의 경영
  • 앞선 양식자원